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9일 11시 32분 KST

'편스토랑' 윤은혜가 수면제를 먹고 자는 자신을 위해 매니저가 2년치 월급을 털어 매트리스를 사줬다고 밝혔다

이후 수면제를 찾지 않기로 했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편스토랑' 윤은혜가 수면제를 먹고 자는 자신을 위해 매니저가 2년치 월급을 털어 매트리스를 사줬다고 밝혔다

배우 윤은혜가 매니저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윤은혜는 함께 살고 있는 매니저와의 일화를 들려줬다.

윤은혜는 ”불면증이 너무 심해 수면제를 먹어봤다”며 ”그런데 그 얘기를 들은 매니저가 2년치 월급을 털어서 매트리스를 사왔다. 내가 수면제를 먹으면 어떻게 될지 걱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은혜는 ”그때 평생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그 뒤로 절대 안 먹는 거 약속하고 수면제 절대 안 먹었다. 너무 감사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스튜디오 밖에서 윤은혜 얘기를 듣던 매니저는 부끄러운 미소를 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