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1일 09시 08분 KST

SBS '동상이몽2'에 출연 중인 전진 아내 류이서가 자궁내막종 시술을 받았다

전진은 결혼 전 정자를 냉동한 사실을 밝혔다.

SBS
SBS '동상이몽2'

전진, 류이서 부부가 산부인과를 방문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의 알콩달콩한 일상이 담겼다.

류이서는 최근 속이 더부룩하고, 자주 졸린다고 털어놔 모두를 걱정하게 했다. 이에 전진은 임신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임신테스트기를 사 오겠다고 자청했다. 전진은 약국으로 달려가 아내의 상태를 보고하고 임신테스트기와 함께 임신이 아닐 경우를 대비해 다른 약들을 구매했다. 테스트기 사용을 앞두고 긴장하는 류이서의 모습에 전진은 ”아기 이름은 뭐로 지을꺼야?”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더했다.

그러나 이날 임신테스트 결과는 ‘비임신’이었다. 두 사람은 ”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라고 아쉬움을 달랬고, 전진은 결혼 전 정자를 냉동한 사실을 밝히며 앞으로의 건강한 임신을 다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를 향했다. 류이서는 6개월 전 자궁내막종 3㎝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상담을 받았다. 내막종이 임신을 방해할 수도 있다는 말에 자궁내막증 재검사를 비롯한 다양한 검사를 진행했다.

만 37세인 류이서의 검사 결과 난소 나이가 25세인 것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평소 걱정이 많았던 류이서는 안도한 듯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난자 수는 충분하다는 말에 두 사람은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의사는 자궁내막증 검사에 대해 내막종 크기가 자라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진단했고, 이에 류이서는 시술을 위해 정밀진단에 들어갔다. 정밀진단 결과 내막종 3개가 발견돼 곧바로 시술에 들어갔다. 전진은 시술이 끝나 회복실에 누운 류이서를 다독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SBS ‘동상이몽2’는  1부 4.7%, 2부 4.4%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지상파 프로그램 1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