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5일 10시 03분 KST

‘JTBC 싱어게인’ 10호 가수가 29호 가수와의 대결에서 패배했다 (영상)

이해리의 '슈퍼 어게인'으로 4라운드에 진출한다.

JTBC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싱어게인’ 최고의 팀워크를 선사했던 10호와 29호 가수가 또 한 번 레전드 무대를 만들어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에서는 3라운드 라이벌전이 이어졌다.이날 방송의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1라운드 때부터 압도적인 감성과 가창력으로 주목 받은 10호와 29호의 대결이었다.

선공에 나선 10호 가수는 임재범의 ‘살아야지’를 선곡, 담백하지만 짙은 보이스로 가사의 의미를 오롯이 전달하는데 집중하는 모습으로 큰 감동을 안겼다. 10호 가수의 노래가 끝나고 심사위원 유희열은 ”제가 10호 님을 알았다면 같이 작업을 하자고 했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29호는 정공법을 택했다. 그는 주특기인 헤비메탈 창법으로 들국화의 ‘제발’을 불렀다. 노래 후반부로 이어질수록 터지는 샤우팅이 짜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29호의 무대가 끝난 후 이선희 심사위원은 ”슈퍼어게인을 쓴 나 자신 칭찬해”라는 말로 극찬을 대신했다. 29호 가수는 지난 2라운드에서 10호와 팀을 이뤄 무대를 펼쳤지만 탈락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하지만 이선희가 슈퍼어게인으로 29호를 살린 결과 이날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JTBC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캡처 

이번 대결의 승패는 엇갈렸다. 심사위원들은 7대 1로 29호 가수의 손을 들어줬다. 29호 가수는 우여곡절 끝에 4라운드에 진출했으나, 3라운드가 끝난 뒤 추가 합격자 발표에서도 10호의 이름을 끝내 불리지 않았다.

결국 10호는 자신의 이름을 공개하려는 순간 심사위원 이해리가 ”잠시만요”를 외치며 자신의 슈퍼어게인을 사용해 10호를 다음 라운드에 진출시켜 시청자를 전율케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싱어게인’은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기준 시청률 7.4%를 기록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