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5일 17시 06분 KST

씨야 세 멤버가 재결합 무산에 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간 의견 조율이 잘 안 됐다.

남규리 인스타그램
3인조 발라드 그룹 '씨야'의 재결합이 무산됐다.

3인조 여성 발라드 그룹 씨야의 재결합이 결국 무산됐다.

씨야의 리더 남규리 측은 25일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으나, 각 소속사들이 활동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다”면서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현재 소속사가 없는 남규리는 12월 초 드라마 촬영을 끝낸 만큼 씨야 활동에는 큰 지장이 없었다는 입장이다.

김연지 소속사 역시 이날 ”씨야 프로젝트 앨범은 세 소속사 간의 의견 조율이 어려워 무산됐다”면서 ”믿고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안타까운 소식 전해드려 죄송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연지 측은 ”프로젝트 성사를 위해 적극적으로 프로젝트 진행에 모두 참여하였으나, 세 소속사 간 의견 조율이 쉽지 않아 프로젝트 진행 중단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규리 인스타그램
3인조 발라드 그룹 '씨야'의 재결합이 무산됐다.

이보람 측 역시 뉴스1에 ”씨야 재결합 및 프로젝트 앨범 활동은 무산됐다”면서 ”스케줄 조율이 잘 안 됐다”고 설명했다.

씨야는 지난 2006년 ‘여인의 향기’로 데뷔하자마자 큰 사랑을 받았고, 2011년 1월 굿바이 무대를 끝으로 해체 수순을 밟았다. 이후 남규리는 배우로 전향했고, 김연지와 이보람 또한 솔로 가수로 활동하며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후 씨야는 해체 후 9년 만인 지난 2월 씨야는 JTBC ‘슈가맨3’에 출연, 여전한 노래 실력과 멤버 간 호흡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방송이 나간 뒤 재결합을 요구하는 팬들의 요구가 빗발쳤고, 실제로 세 멤버들은 재결합에 대해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나눴으나 논의 끝에 결국 무산됐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