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1년 01월 15일 17시 50분 KST

'아시아의 트럼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대통령직은 여성을 위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놀랍게도 친딸이 차기 대권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자 한 말.

ASSOCIATED PRESS
'아시아의 트럼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아시아의 트럼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대통령직은 여성을 위한 게 아니다”고 발언해 논란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화요일(현지시간) ”대통령은 여성을 위한 게 아니다. 여성은 남성과는 다른 감정적 구조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나는 대통령이란 직업을 갖고 불행하다고 자주 느낀다. 내 딸이 내가 겪은 일을 겪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친딸인 사라 두테르테 다바오 시장이 차기 대권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Lean Daval Jr / Reuters
두테르테 대통령 딸인 사라 두테르테 다바오 시장

필리핀 헌법상 대통령 임기는 6년 단임제이고 연임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이 헌법을 바꿔 재선에 도전할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자신의 재선 도전에 대해 ”은쟁반에 담아서 내게 주거나 공짜로 10년을 더 줘도 그만할 것”이라고 일축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 밀반입자 즉결 처형 등 초법적인 법 집행과 여성과 성소수자, 소수민족에 대한 혐오 발언 등으로 외부에서 ‘포퓰리스트’ ‘독재자’란 비판을 받고 있지만 필리핀 국민들에게는 여전히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