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6일 10시 55분 KST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오뚜기 회장 딸' 함연지가 자신을 재벌이라 생각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예고)

'찐 재벌'들에게 유튜버 변신을 권했다.

MBC
MBC '라디오스타'

유명 식품기업 오뚜기의 함영준 회장 딸로 잘 알려진 함연지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은 드라마 ‘꽃보다 남자’ 속 재벌처럼 살지 않는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에는 인생사 제각각인 4인 엄영수(엄용수의 개명 후 이름), 낸시랭, 함연지, 죠지가 출연, ‘세상은 요지경’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에 따르면 함연지는 ”재벌이라는 생각을 한 적이 없고 드라마 ‘상속자들’ ‘꽃보다 남자‘처럼 살지도 않았다”면서 ”고등학교 때 ‘찐따’ 같았다”고 자신의 과거를 해맑게 고백해 MC들을 폭소하게 했다. 또 자신이 생각하는 찐 재벌들에게 유튜버 변신을 권하고 재벌 2,3세 모임 정체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들려줬다. 

함연지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이자 유명 식품기업 오뚜기의 함영준 회장 딸인 함연지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노트르담 드 파리’ 등에 출연하기도 한 함연지는 평소 흥이 넘치는 성격답게 즉석에서 막춤을 추며 무한 긍정 해피 바이러스를 뿜어내기도 했다. 이를 본 ‘라디오스타’ MC들은 ”엄마가 이러니까 걱정하는 거야”라고 깜짝 놀라면서도 자칭 ‘비글’ 같은 함연지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최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혼’ 스토리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함연지는 ”남자친구에게 차인 행사에서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며 이별과 운명적 만남이 동시에 이뤄진 하루를 떠올렸다. 또 상견례 자리에서 느낀 집안 차이까지 쿨 하게 들려줬다는 후문이다.

한편, 함연지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