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04일 08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04일 12시 53분 KST

개그맨 정종철이 살림을 도와준다고 생각하는 남편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도와준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같이하는 거예요.

Huffpost KR
정종철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종철이 살림을 도와준다고 생각하는 대한민국 남편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정종철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며칠 전 한 친구에게 ‘제 아내는 제가 부엌일 도와준대도 괜찮다며 쉬라고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크게 잘못 생각 하고 있다고 한 마디 했다”라고 전했다.

정종철은 ”살림에는 니 일, 내 일이 없다. 둘의 일이다. ‘도와줄게‘라는 말보단 ‘내가 할게’라는 표현이 맞다”면서 ”아내가 괜찮다며 쉬라는 것은 한편으론 네가 부엌일 한다고 해도 어차피 다시 정리해야 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수저, 가위, 국자 등 부엌 살림 제자리가 어딘지 알고 있느냐” 반문하면서 ”같이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면 고무장갑 끼고 수세미 들기 전에 제자리가 어딘지부터 파악하라”는 팁을 전수했다.

그러면서 정종철은 ”회사 갔다 와서 피곤한 몸 이끌고 집에 와서는 쉬고 싶다는 것을 알지만 주부는 퇴근 시간이 없다”면서 ”요즘같은 때는 아이들 학교도 학원도 가는 시간 오는 시간 다 달라서 애들 챙기는 데도 보통 일이 아니다. 힘내라는 말, 함께 하자는 말, 사랑한다는 말”을 아끼지 않을 것은 당부했다. 

한편,  정종철은 과거 한 방송에서 자신이 ‘옥주부’가 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남자는 바깥에서 돈 벌어서 갖다 주면 끝이라고 생각하며 살았던 정종철은 어느 날, 아내로부터 유서에 가까운 편지를 받았다.

당시 황규림이 정종철에 보낸 편지에는 ‘남편이, 아빠가 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 가족보다는 자기 자신을 더 사랑하는 것 같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고, 정종철은 그 때야 비로소 자신이 아내에게 어떤 일을 저질렀는지 깨닫게 됐다. 이 사건을 계기로 정종철은 철저하게 집안 살림을 분담하며 ‘옥주부’로까지 불리게 됐다.

이제 정종철은 과거 옥동자 시절보다 옥주부로 불리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고 말한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