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1월 24일 14시 02분 KST

'4.7 서울시장 보궐 출마'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가짜뉴스'에 발끈했다

눈이 번쩍 뜨이는 허경영의 33정책에 관해 알아보자.

허경영 페이스북
오는 4월7일 서울시장 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


오는 4월7일 서울시장 보궐 선거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자신을 사칭한 이들의 가짜뉴스 유포에 엄포를 놓았다.

22일 허경영 대표는 페이스북에 한 장의 사진과 함께 ”누가 자꾸 내꺼라고 우기는데 이 공약들 내꺼 아니에요!”라고 적었다. 그가 올린 사진에는 ‘허경영 19대 대선 공약’이라는 제목으로 △이명박 구속 △박근혜 부정선거 수사 △결혼수당 남녀 각 5000만원 지급 △바이칼호수 서울시 공급 △만주땅 국고 환수 등 다소 얼토당토한 공약 내용이 나열됐다. 

이에 허 대표는 ”네티즌들이 사칭 계정으로 올렸던 것”며 ”허경영 33정책을 검색하면 제대로 된 것이 나온다”라고 전했다.

 

 

실제 국가혁명당 홈페이지에는 허경영 대표가 만든 국가혁명당 33정책이 자세히 설명돼 있다. 일부는 그가 가짜뉴스라던 공약 내용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들이다. 대표적으로 △18세 이상 월 150만원 지급 △결혼시 1억, 출산시 5000만원 지급 △연애수당 20만원 지급 △주택자금 2억원 무이자 지급 등이다. △상속세 폐지 △화폐디자인 변경 △국회의원 100명 축소 △유엔본부 판점점 이전 등 눈이 번쩍 뜨이면서도 현실과 동떨어진 허황한 공약도 여전하다.

하지만 국가혁명당은 30여년간 일관된 공약을 내놓고 있다며 최근 이재명 경기지사의 ‘국민기본소득’ 추진 등이 자신의 공약을 표절한 것으로 주장한다. 허 대표는 최근 페이스북에 33정책 일부를 소개하면서 ”30년 전엔 미친 취급 하더니 이제 와서 다 따라 해?!”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