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2일 10시 46분 KST

기안84가 웹툰 '복학왕'에서 부동산 청약 열풍과 무주택자 설움을 실감나게 그렸다

기안84는 지난해 상가 건물주가 됐다.

뉴스1
웹툰작가 '기안84'

웹툰작가 ’기안84(김희민)’가 자신의 웹툰 ‘복학왕’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집값 상승을 풍자하는 듯한 내용을 담아 화제다.

지난 10일 네이버웹툰 ‘복학왕’ 317화 ‘부동산 1화’에는 신도시 아파트 모델하우스를 방문한 우기명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곳에서 우기명은 김남정 선배와 제레미를 만난다. 

우기명의 여자친구 지애는 모델하우스 현장에서 ’25평 분양가가 5억5000만원’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비싸다. 그 돈을 주고 누가 사냐”며 놀라워한다. 그러자 김남정은 ”수도권 노른자 땅 아파트다. 당첨만 되면 5억은 이미 먹고 시작한다”고 그를 두둔했다.

이어 김남정은 “20살부터 옷을 팔면서 열심히 살았지만 내 집 마련의 꿈은 높았다”면서 ”결국 집 산 사람만 돈을 벌었다”며 울분을 토했다.

제레미는 ‘이제 거품이 터질 타이밍’이라고 반박했지만, 김남정은 ”그 거품 콘크리트로 만들어져 있는 거 아니냐. 언제 터지느냐”며 제레미를 몰아붙였다. 결국 이곳 분양 경쟁률은 100대 1를 기록했다.

네이버웹툰
네이버웹툰 '복학왕'

현재 복학왕 부동산 1화를 감상한 이들은 ”기안84 진짜 천재네, 현실풍자가 기가 막히다” ”요새 기안84 텐션 최고조” ”이 정부에서는 집값을 내릴 생각이 없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최근 기안84는 ‘복학왕‘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를 가감없이 담고 있다. 지난달 복학왕에는 ”가끔은 기가 막힌다. 이렇게 열심히 일해도 집 살 길은 보이지가 않는 게”라며 주인공인 우기명이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는 장면이 등장하기도 했다. 당시 이 달이 문재인 대통령을 은유하는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한편, 기안84는 지난해 11월 46억원에 서울 송파구 석촌동 상가 건물을 매입했다. 현재 이 빌딩 시세는 1년만에 60억원까지 오른 것으로 알려진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