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1월 25일 18시 11분 KST

”여성 인권과 젠더 평등을 외치는 정의당의 배신”: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 사건에 정치권 후폭풍이 거세다

정의당은 김윤기 부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뉴스1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25일 같은 당 소속 장혜영 의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다.

정치권은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하루종일 충격을 금치 못했다. 특히 이번 사건이 젠더 이슈 등 진보 의제를 주도한 정의당에서 발생한 점을 놓고 ”배신”이라는 표현까지 나왔다. 

 

민주당,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며 무관용 원칙 강조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다른 누구도 아닌 공당의 대표가 저지른 성추행 사건”이라며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최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젠더 이슈와 인권, 성평등 가치에 누구보다도 앞에서 목소리를 내왔다”며 ”지금까지 정의당의 모습에 비춰 이번 사건으로 국민의 충격은 가늠하기 어려울 것이다. 앞으로의 파장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의당은 입장문에서 발표한 것처럼 이 사건을 무관용의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하며 아울러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뉴스1
25일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 관계자가 들어서고 있다. 이날 김종철 대표는 성추행 사건 혐의를 인정하고 사퇴했다.

국민의힘 ”정의당의 배신”… 故 박원순·오거돈 거론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인권과 성평등 실현에 앞장서 왔던 정의당이기에 더욱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 관련 비위로 인해 수백억원의 혈세를 들여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를 치러야 하는 시점에서 가해자가 한 공당의 대표, 피해자가 소속 국회의원이라니 당혹스럽다”고 했다. 오는 4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으로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시기적 특성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면서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그에 마땅한 처분을 받겠다는 김 전 대표의 입장은 당연하다”며 ”정의당은 가해자에 대한 합당한 조치와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확산 차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나리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이번 사건을 ”여성 인권과 젠더 평등을 외치는 정의당의 배신”이라며 ”정의당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 중 하나가 여성 인권이었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당 대표에 의해 자행된 이번 사건은 매우 충격적인 사태가 아닐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성범죄는 한 인간의 인격과 존엄성을 무참히 짓밟는 범죄”라며 ”특히 안희정, 박원순, 오거돈 사건 등 위계에 의한 성추행 사건들이 정치권에서 지속해서 일어나고 있다. 반드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했다. 

뉴스1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가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 관련 긴급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한편 정의당 젠더인권본부 조사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 15일 장혜영 의원과의 면담을 겸한 저녁식사 자리가 끝난 후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으며, 지난 18일부터 일주일 간 진행된 비공개 사건 조사에서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당 대표단회의를 갖고 김 대표의 직위해제를 결정, 김윤기 부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10월9일 당대표에 선출됐으며, 109일 만에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