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2월 01일 18시 40분 KST

정세균 총리가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300명대 유지되면 설 연휴 전 영업제한을 풀 수 있다고 밝혔다

5인이상 집합금지는 설연휴까지 계속된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앞으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할 경우 설 전에 자영업자들의 영업 제한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뤄진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영업을 하시는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의 숨통을 틔워주자는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며 일일 확진자가 300명대로 유지될 경우를 전제로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설 연휴까지 계속되겠지만 영업활동과 관련해 제한을 풀 수 있으면 풀겠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보고 확실한 안정세에 들어섰다는 믿음이 생긴다면, 설 연휴 전이라도 추가적인 방역조치 완화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정 총리는 현행 식당·술집 등의 9시 이후 영업 금지를 완화하려면 관련 기구·위원회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참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그는 ‘9시 이후 영업 금지 완화’와 관련해 “제가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없고 생활방역위원회의 충분한 안내를 받아서 하는 것”이라며 “다만 현재 정부 입장은 조건만 되면 어떻게든지 자영업자의 고통을 경감해주고 싶다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