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08일 11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2월 08일 13시 05분 KST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4400만명분을 선구매한다

접종은 이르면 내년 1분기부터 시작된다.

peterschreiber.media via Getty Images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당초 3000만명분보다 늘려 4400만명분까지 확보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국외 개발 백신 확보 계획을 심의·의결하고 예방접종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정부는 코백스 퍼실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 글로벌 백신 기업과 개별 협상을 통해 3400만명분을 확보해 총 4400만명분의 해외 개발 백신을 선구매하겠다고 결정했다.

이를 위해 우선 글로벌 제약사를 통해 최대 6400만 회분의 백신을 선구매하기로 했다. 제약사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2000만 회분, 화이자 2000만 회분 및 얀센 400만 회분, 모더나 2000만 회분을 선구매한다. 얀센을 제외한 나머지 백신은 모두 2회 접종이 기본으로 총 34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선구매한 백신은 내년 1분기, 2~3월부터 차례로 도입될 예정이다. 노인, 집단시설 거주, 만성질환 등 코로나19 취약계층과 보건의료인 등 사회필수서비스 인력 등 약 3600만명이 우선 접종 권장 대상이다. 소아·청소년 등은 안전성과 유효성 근거가 아직 불충분한 상태로, 임상시험결과를 지속 모니터링을 통해 향후 접종전략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