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27일 20시 03분 KST

"파양으로 표현하면 안 될 것" 박은석이 키우던 고양이를 맡아 키우는 집사가 직접 반박에 나섰다

디시인사이드에 고양이 사진과 함께 직접 글을 남겼다.

박은석 인스타그램(좌)/인터넷 커뮤니티 화면 캡처
배우 박은석(좌)과 그가 키우던 고양이

배우 박은석이 반려동물 파양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가 키우던 반려묘 2마리를 맡아 키우고 있다는 집사마저 등장했다. 

27일 디시인사이드 연극, 뮤지컬 갤러리에서는 ‘박은석씨 (전)고양이 치즈 에이블 키우는 집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박은석이 과거 키웠다는 고양이 사진과 함께 ”결론부터 말하자면 애기들은 잘크고 있다”라며 ”키우고 있던 아이들과 함께 하기 어려워졌다는 이야기를 듣게됐고 예전부터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던 제가 치즈랑 에이블을 데려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재 고양이들은 매일 가족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기사 내 파양이라는 단어에 저희 가족들이 많이 아파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희와 아이들이 가족이 된 이후 박은석씨는 아이들의 안부를 항상 묻고 간식 및 장난감 등도 챙겨주고 있다”면서 ”겉으로는 파양처럼 보일 수 있으나 그가 지금까지 보여준 마음은 파양으로 표현되면 안 될 것”이라고 박은석의 파양 논란을 옹호했다.

끝으로 그는 ”더 이상 저희 아이들 얘기는 삼가해 달라. 가족들이 원하지 않는다”며 ”끝까지 책임지고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6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박은석 반려동물 파양 의혹을 제기됐다. 박은석 서울예대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꾸었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라고 폭로하면서다.

논란이 커지자 박은석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대학 시절 비글뿐 아니라 그 어떤 강아지도 키운 적 없다. 사실이 아닌 글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왜곡되고 있어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허위 사실과 악플에 대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