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09일 15시 18분 KST

백령도 인근 해역에서 실종됐던 해군 중사가 9일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12시간 만이다.

국방부
백령도에서 진행된 해병대 6여단 백령도 부대 경계 모습(자료사진)

백령도 남방 해역에서 실종된 해군 중사  A씨가 9일 오전 10시경 사고 발생 인근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A씨의 시신을 평택항으로 이송 중”이라며 ”사고 경위 조사 등 관련 사안들에 대해 해군 차원에서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합참은 전날 오후 10시 우리 해군함정 승조원 1명이 백령도 남방 해역에서 실종됐다고 밝혔다. 실종된 중사 A씨는 실종 당일 오후 9시35분께 고속함 CCTV에 포착된 것이 마지막 행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속함에는 A씨를 포함해 40여 명이 승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야간 경비임무를 위해 이동하고 있던 고속함에서 악화된 기상 여건 등으로 인해 실족 등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에 나섰다. 국제상선공통망을 통해 실종 사실을 전파하고 해경 함정·관공선과 함께 인근 해역에서 탐색 구조활동을 진행한 끝에, 12시간 만에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에 대한 실종 상황은 북한에서도 파악했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상선공통망은 북한도 수신할 수 있다. 또 A씨의 실종 상황에 대해 해경은 국제상선공통망과는 별개로 역시 북측이 수신 가능한 경인VTS를 통해 실종 상황 및 수색 상황을 전파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