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1월 27일 10시 30분 KST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 입당 의사를 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국민의당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측에 입당 의사를 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국민의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27일 동아일보는 ”안 대표가 최근 정계·학계의 원로급 인사들을 여러 차례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당을 주도적으로 이끌라‘는 조언을 받고, ‘고민해서 결정하겠다’며 여지를 남겼다”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 대표는 지난 주말 비공식 라인을 통해 국민의힘 입당 시 중도 지지층이 이탈할 수 있고, 국민의당 사무처 직원들의 고용 승계가 불확실해지는 점 등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던 것으로 알려진다.

이 보도 나간 후 국민의당은 출입기자들에게 ”사실무근”이라고 밝혔고, 안 대표 역시 공식적으로는 국민의힘 입당 이야기와 선을 긋고 있다. 하지만 안 대표 측은 4·7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계획한 ‘선 경선후보 선출 후 야권 단일화 논의’의 경우 시간이 촉박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부정적인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이번 서울시장 후보 경선을 ‘100% 여론조사 방식’으로 치르기로 하면서 안 대표 사전 영입에 대한 여지를 남겨둔 상황이다.

한편, 이날 안 대표는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기호 4번(원내 4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예비후보 등록 후 그는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최전선으로 떠나는 군인의 심정으로 집을 나섰다”며 ”반드시 선거에서 승리해서 정권교체 교두보를 확보하겠다”는 출사표를 남겼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