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3일 14시 39분 KST

신화 에릭이 2주마다 하는 새치 염색을 쉬려고 머리를 짧게 깎았다

뜻밖에 머리가 하얗지만 멋지고, 결국 헤완얼.

인스타그램
신화 에릭이 2주마다 하는 새치 염색을 쉬려고 머리를 짧게 깎았다.

신화 에릭이 새치 염색과 더위를 피하려고 머리를 밀어버렸다.

에릭은 7월 2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날이 덥길래. 30대부터 2주마다 해온 새치염색으로부터 두피를 해방시켜주기로 했다. #벌꿀오소리컷 #간만에생존인증폭풍업뎃 끝 #해물탕 먹고 싶다 #벌꿀도 먹고 싶은 건 기분 탓”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신화 에릭이 2주마다 하는 새치 염색을 쉬려고 머리를 짧게 깎았다.

공개된 사진에서 에릭은 짧게 깎은 모습이다. 짧은 머리가 대부분 하얀 걸 보니 새치 염색을 2주마다 해왔다는 말이 사실로 보인다. 1998년 아이돌그룹 신화로 데뷔한 에릭은 12살 어린 배우 나혜미와 지난 2017년 결혼했다. 지난해 MBC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 출연했다.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