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05일 21시 02분 KST

정형돈이 불안장애로 두번째 활동중단을 선언하며 이번주부터 JTBC '뭉쳐야 찬다' 녹화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불안장애로 방송을 쉬다 활동을 재개한 지 4년 만이다.

뉴스1
정형돈

방송인 정형돈(42)이 불안장애로 다시 방송활동을 중단한다.

5일 정형돈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 정형돈과 관련한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됐다”며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정형돈은 오래 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다시 심각해짐을 느꼈다”며 ”방송 촬영에 대한 본인의 의지가 강했지만,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 상태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본인과 충분한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형돈은 휴식기 동안 건강회복에 집중할 예정이며, 소속사 역시 정형돈이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며 ”정형돈이 치료를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해 여러분께 다시 밝은 웃음을 줄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형돈은 앞서 지난 2015년 말에도 불안장애 증상으로 인해 방송활동을 중단했고 약 1년 만인 2016년 복귀했다. 이번에 다시 방송을 쉬게 된 것은 활동 재개 4년 이다.

 

뉴스1
정형돈

현재 그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제작진은 대책을 준비 중이다. 정형돈은 현재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퀴즈 위의 아이돌’ 스튜디오K ‘도니스쿨‘, JTBC ‘뭉쳐야 찬다‘, 채널A ‘금쪽 같은 내 새끼’, 데프콘과 함께 네이버 라디오에 출연 중이다.

JTBC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정형돈으로부터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활동이 어렵다는 사실을 전달 받았다”며 ”정형돈은 금주 녹화부터 휴식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기존 녹화분은 정상적으로 방송되며, ‘뭉쳐야 찬다’ 제작진과 출연진 일동은 정형돈씨가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기를 진심으로 기다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정형돈이 총 세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KBS 측은 ”제작진이 향후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