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26일 18시 49분 KST

"'양눈·외눈' 장애인 비하 표현 맞다" 김어준 옹호하려다 실언한 추미애를 두고 정치권 공방이 확대되고 있다

"‘외눈’을 ‘양눈’보다 가치가 덜한 것, 편향적인 것으로 비유했으니 차별적 표현이 맞다" -장혜영 의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장혜영 정의당 의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방송인 김어준을 옹호하는 과정에서 쓴 ‘외눈’이라는 표현이 ‘장애인 비하’라는 지적이 나오자 ”제 뜻을 왜곡해서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26일 페이스북에 ”(‘외눈‘이라는 표현은) 시각장애인을 지칭한 것이 아니며, 장애인 비하는 더더욱 아니다”라며 ”국어사전에 ‘외눈’은 짝을 이루지 않고 하나만 있는 눈, 두 눈에서 한 눈을 감고 다른 한 눈으로 볼 때 뜬 눈이라고 풀이한다”고 밝혔다. 외눈이나 양눈 표현은 시각장애인을 지칭한 것이 아니므로 장애인을 비하할 의도가 일절 없었다는 뜻이다.

앞서 추 전 장관은 TBS 교통방송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편향 논란을 거론하며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과 달리 ‘양 눈’으로 보도하는 뉴스공장을 타박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해 장애인을 비하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해당 표현은 지난 23일 페이스북 글에 썼다.

발달장애인 동생을 둔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즉각 이를 ”장애 혐오 발언”이라고 지적했고, 어린 시절 소아마비를 앓아 다리가 불편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도 ”설마 추 전 장관이 장애인 비하 의도를 갖고 그런 표현을 한 것은 아닐 것이라 애써 짐작”한다면서도 ”수준 이하의 표현이고, 잘못한 것이 틀림없는 만큼 서둘러 시정하고 사과하기 바란다. 누구든 의식적이건 무의식적이건 다른 사람에 대해 함부로 차별적이거나 혐오적 언동을 해선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추 전 장관은 이를 모두 반박하며 ”장 의원과 이 의원은 문맥을 오독해 제 뜻을 왜곡했다”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외눈‘이라는 표현은) 진실에는 눈감고 기득권과 유착돼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한 것”이라며 ”시민 알권리에 충실한 진실 보도 자세를 견지해온 뉴스공장이 폐지돼서는 안 된다는 점은 애써 외면하고, 팩트체크는 관심 없이 노골적으로 정치하는 언론들이 득세하는 상황에서 일부러 그러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설전은 계속됐다. 이상민 의원이 이를 또 다시 반박했다. 이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글에서 ”추 전 장관이 놓치고 있는 본질은 비하, 차별, 혐오냐 아니냐의 판단 기준은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냐”라며 ”차별금지법을 앞장 서 주장하셨는데 그냥 정치적 장식용으로 외치기만 하지 마시고 그 내용도 함께 공부하실 것을 권한다”고 받아쳤다. 또한 ”잘못을 지적받았는데도 계속 억지 주장을 하는 건 옹고집일 뿐 지혜롭지 않다”라고도 꼬집었다.

장혜영 의원도 2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추 장관의 말을 재반박했다. 장 의원은 ”(추 전 장관이야말로) 저의 발언을 오독하고 계시다”며 ”(추 전 장관이 쓴 표현은) 장애 비하 발언이 맞다”며 “‘외눈’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외눈’이라는 단어를 ‘양눈’보다 가치가 덜한 것, 편향적인 것을 비유하는 표현으로 사용하신 점에서 그렇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또 ”추 전 장관님께서 사용한 장애 비하 표현을 성찰하고 진정성있게 국민 앞에 사과하라. ‘내 표현이 적절치 못했다’ 그 한 마디면 끝날 일”이라고 일침하며 글을 끝맺었다.

..
장혜영 정의당 의원 페이스북

강나연 : nayeon.kang@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