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5일 15시 28분 KST

“돈 쓰기가 이렇게 힘드나" 장성규가 장장 6시간에 걸쳐 인생 처음으로 아내에게 샤넬백을 선물했다

“구찌로 했냐. 샤넬로 해야 한다” - 봉태규

Youtube
‘장성규니버스‘ 영상 캡처

장성규가 아내 유미에게 18년 만에 첫 명품백을 선물했다.

14일 유튜브 채널 ‘장성규니버스‘에는 ‘장장 6시간 장성규의 샤넬백 구매기’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제작진은 오전 5시 50분, 새벽부터 장성규 집을 방문했다. 아내 유미에게 샤넬백을 사주기로 약속한 날이기 때문. 잠에서 깬 장성규는 “샤넬 매장은 이 시간에 가는 게 맞는 것 같다. 457명이 대기하니까”라고 말했다.

장성규는 일어난 유미를 보고 “아침 10시 전에는 안 깨는 사람인데 샤넬 사러 간다고 하니까 안 자더라”며 “원하는 디자인이 있길 바란다고 새벽 기도 가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유미는 “잠이 안 오더라”고 대꾸했다.

앞서 장성규는 선물을 사기위해 샤넬 매장에 갔지만 대기가 457명이라는 말에 구찌에서 가방을 샀다. 그러나 유미는 고심 끝에 가방을 환불했다. 장성규는 “18년 만에 처음으로 명품 선물을 한 거니까 확실히 원하는 걸 사야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장성규가 ‘펜트하우스2’에 특별 출연했을 당시, 과거 영상을 본 봉태규가 “구찌로 했냐. 샤넬로 해야 한다”며 ”구찌도 좋지만, 샤넬은 가격이 계속 오른다”고 조언했다고.

장성규 가족은 오픈 3시간 전인 오전 7시 30분에 샤넬 매장 줄에 입성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실시간으로 매장 대기 현황이 올라왔다. 유미는 “기다리려면 청바지에 운동화 신고 왔어야 했다”며 “내가 뭘 몰랐다. 사 본 적이 없어서”라며 놀랐다.

Youtube
‘장성규니버스‘ 영상 캡처

먼저 와서 줄 서있는 한 시민이 “예비 신부에게 선물로 주기 위해서 오늘 첫 시도하러 나왔다”고 하자 장성규는 “좀 부끄럽다. 나는 18년 동안 함께 하는데 첫 명품 선물”이라고 털어놨다.

줄 서서 기다려도 원하는 제품이 없을 수도 있다는 말에  장성규는 “일찍 온 것 자체가 살 자격이 있다고 생각했는데”라며 당황해했다. 또 다른 시민은 간이 의자까지 가져와 대기했다. 두 번째 시도라고 밝힌 그는 “어제는 8시쯤 왔는데 앞에 20명이 있었다”고 전했다. 

길어진 대기에 아들 하준이는 결국 친구네 집으로 빠져나갔다. 세 시간 만에 번호표를 받은 장성규는 “저희 TOP10 안에 든 것 같다”고 기뻐했다. 샤넬 매장 입성 5분 전, 장성규가 “돈 쓰기가 이렇게 힘드나. 돈을 좀 쓰고 싶은데 안되네”라며 한탄하자 유미는 ”“곧 쓰게 해주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긴 기다림 끝에 매장에 입성했지만, 유미가 원하는 디자인은 다 품절된 상황. 유미는 입장 1시간 20분 만에 샤넬 가방을 손에 쥐었다. 가방을 사서 나온 장성규는 “이거 하나 사려고 우리가 6시에 일어나서 지금 12시가 넘었으니까 6시간 걸렸다. 드디어 사줬다”며 유미를 끌어안았다.

 

Youtube
‘장성규니버스‘ 영상 캡처

 

밖에 비까지 오자 이들 부부는 옷으로 샤넬 쇼핑백부터 사수했다. 너덜너덜 집에 들어온 두 사람은 가방을 언박싱했다. 유미는 “모셔놨다가 진짜 중요한 날만 들고 나가는 용도로 샀으면 큰 걸 샀을 텐데, 매일매일을 행복하게 샤넬과 함께 보내려고 실용적인 걸로 샀다”라고 말했다.

기분이 좋아진 유미는 자신만의 화보 포즈를 취했다. 장성규는 “신발도 사라고 했는데 사이즈가 없었다. 이것만 사주면 구독자들에게 혼날까 봐”라고 아쉬워했다. 행복해하는 유미에게 장성규는 “또 사줄게”라고 약속하자 유미는 “진짜냐. 그런 말 하면 안 된다”며 행복하게 웃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