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6일 09시 36분 KST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연이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한국 영화 ‘옥자‘, ‘프랑스 영화처럼‘, ‘버닝’ 등에도 출연한 배우다.

뉴스1
배우 스티븐연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연이 영화 ‘미나리’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15일 유튜브에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가 발표됐다. 스티븐연은 여기서 ‘미나리’로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됐다.

한국 배우 최초로 같은 시상식 여우조연상 최종 후보가 된 배우 윤여정에 이어 스티븐연도 ‘미나리’ 돌풍을 입증하고 있는 모습이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유튜브
배우 스티븐연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미나리‘에서 극 중 가족들에게 뭔가 해내는 걸 보여주고 싶은 아빠 ‘제이콥‘을 연기했다. ‘미나리’는 그가 주연과 함께 기획을 맡은 작품이기도 하다.

AMC ‘워킹 데드’ 시리즈 주연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스티븐연은 영화 ‘프랑스 영화처럼‘, ‘옥자‘, ‘버닝’ 등 다수의 한국 영화에도 출연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영화로, 미국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부터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국제 유수 영화제에서 78관왕을 기록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4월25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린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