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09일 10시 42분 KST

그룹 스텔라 출신 가영이 자극적인 콘셉트 이후 “노출있는 옷 입지 못한다"며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논란된 의상을 입지 못하겠다고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MBN
MBN '미쓰백' 캡처

그룹 스텔라 출신 가영이 ‘미쓰백’에서 의도치 않은 콘셉트로 받은 상처를 고백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N 새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에서는 걸그룹 출신 8인이 등장, 재기를 위한 꿈을 꿨다.특히 섹시 콘셉트로 화제를 모았던 전 스텔라 멤버 가영은 과거의 상처를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011년 데뷔한 스텔라는 상큼했던 첫 콘셉트와는 달리 섹시 콘셉트로 노선을 바꿔 화제를 모았다.

가영은 “에이핑크 같은 청순한 그룹이 될 줄 알았다. 근데 그런 곡은 반응이 없더라”라며 “파격적이고 높은 수위의 콘셉트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가영은 ’19금′ 파격 콘셉트의 ‘마리오네트‘가 잘됐지만, 마냥 기쁘지만은 않았다며 “스케줄이 엄청 많아졌다. 그래서 회사에서 더 자극적으로 하게 했다. 사람들이 ‘스텔라는 원래 그런 그룹’이라고 했다”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가영은 “이후에 ‘떨려요‘라는 곡 촬영장에 갔는데 갑자기 의상이 수영복으로 바뀌었다”라면서 “이 의상은 못 입는다고 했더니 (대표가) 사진을 찍어보고 이상하면 안 내보내겠다고 해서 테스트 사진을 5컷 찍었다. ‘너무 야하네, 다시 갈아입어’ 말했었는데 그 사진이 나갔다”고 말했다.

7년 계약 기간을 채우고 그룹을 탈퇴한 가영은 “SNS 메시지로 노출 사진을 보내는 분들이 있다”고 고백해 모두가 충격에 휩싸였다. 수시로 받는 범죄 수준의 메시지들과 스폰 제의까지 온다고 했다. 이어 “페이를 맞춰 주겠다며 연락을 주는 사람들이 있다”고 담담히 밝혔다.

가영의 어머니는 활동했던 시절을 떠올리며 “정말 많이 울었다.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부모들은 가슴이 아주 아팠다”고 고백했다. 송은이는 “가영이 잘못이 아니라 어른들이 잘못한 거다”라고 위로했다.

가영은 이제는 노출 있는 옷은 잘 입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긴 걸 입는 게 좋더라. 제 다리를, 제 살을 쳐다보는 게 너무 싫다. 저도 사실 이런 트라우마 생긴 걸 인지를 못 하고 있었다. 근데 언제부터인가 그러고 있더라”라고 했다.

또한 “활동하는 7년 동안 다 합쳐서 1000만 원 정도밖에 (정산) 못 받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미쓰백’은 걸그룹 이면의 이야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가영 외에도 크레용팝 출신 소율, 애프터스쿨 출신 레이나, 나인뮤지스 출신 세라, 전 와썹 멤버 나다, 달샤벳 출신 수빈, 디아크 출신 유진, 티아라 출신 소연이 출연하며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