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0일 16시 37분 KST

김선호의 일부 팬들이 '스타트업' 함께 출연한 남주혁과 수지 비방글을 올렸다. 김선호 팬카페에서는 타 연예인 언급이 금지됐다

드덕들은 알 것이다. 배우들은 죄가 없다는 것을...

 

 

tvN
tvN '스타트업'

배우 김선호의 공식 팬카페 일부 회원들이 배우 남주혁과 수지 등을 비방하는 글을 지속적으로 올리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운영진은 사과하며 카페 내에서 타 연예인 언급을 전면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김선호 공식 팬카페인 ‘선호하다’ 운영진은 9일 공지로 ‘타 연예인 언급 전면 금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운영진은 글에 ”이 시간 이후부터 카페 내 타 연예인 언급을 전면 금지하도록 하겠다. 초성으로도 작성 금지한다”며 ”내 배우가 소중한 만큼 그 분들(비방의 대상이 된 배우들)도 다른 분들에겐 소중하다는 걸 생각해 주시고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저희 카페 게시물로 인해 상처 받으신 배우와 팬 분들께 사과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선호 팬카페의 일부 회원들은 김선호와 tvN ‘스타트업‘에 출연한 배우들을 비방하는 글을 지속적으로 올렸다. 이 글이 팬카페 밖으로 빠져나가며 ‘뒷담화’ 논란이 일었다.

이 회원들은 ”ㄴㅈㅎ 영상에도 김선호 칭찬 댓글 밖에 없다”, ”ㅅㅈ가 불쌍하다. 김선호와 애정신 하나도 없이 드라마가 끝나서”라는 등의 댓글에서 남주혁을 ‘ㄴㅈㅎ‘, 수지를 ‘ㅅㅈ’라며 검색 방지용 초성을 사용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