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02일 15시 21분 KST

스타벅스 국내에 처음 들여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제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는 안 마신다고 밝혔다

정용진 부회장의 스타벅스 닉네임은 '와이제이'였다.

스타벅스코리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스스로를 ”스타벅스 국내 1호 팬”이라고 말하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스타벅스코리아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1일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스타벅스에 나타난 정용진 부회장?!’ 영상을 통해 정 부회장과 함께한 약 20분 분량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정 부회장이 스타벅스 관련 공식 인터뷰를 진행한 건 지난 1999년 국내 스타벅스 1호점이 운영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한 단골 스타벅스 매장에 검은 정장과 마스크 차림을 하고 나타난 정 부회장은 닉네임 ‘와이제이(YJ)’라는 이름으로 직접 커피를 주문하면서 등장했다.

정 부회장은 ”올해 21주년을 맞은 스타벅스가 많은 고객에게 사랑받는 모습을 보면서 스타벅스코리아 1호 팬으로서 큰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21년 전 원두커피 개념의 아메리카노를 (국내에) 처음 소개했는데 ‘너무 쓰다‘, ‘설탕이나 프림이 어디 있느냐’는 고객이 많았다. 고객이 직접 주문을 하거나 결제를 선행하는 시스템, 테이크아웃이라는 문화는 신선하면서 충격적인 트렌드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스타벅스코리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그는 국내 1호 팬 답게 스타벅스에서 가장 좋아하는 음료도 소개했다. 정 부회장은 ”항상 마시는 음료는 자몽허니블랙티, 제주 유기농 말차로 만든 라떼, 나이트로 콜드브루”라며 ”약 20년간 아메리카노만 마셨는데 이 매장 파트너님이 나이트로 콜드브루를 제안해준 다음부터 아메리카노와 작별했다”고 말했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미국법인 스타벅스커피인터내셔널이 50%씩 투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정 부회장이 미국 브라운 대학 유학 시절 스타벅스를 접한 뒤 국내에 들여온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1999년 서울 이화여대 앞에 문을 연 1호점이 국내 스타벅스 역사의 시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