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4일 12시 04분 KST

스타벅스 여의도점에서 사은품 가방만 챙기고 커피 300잔이 버려지는 일이 발생했다

웃돈을 얹어 스타벅스 사은품 가방을 되팔기 위한 사재기로 보인다.

스타벅스코리아
총 17잔의 음료를 구매하면 받을 수 있 서머 레디백  

스타벅스코리아가 여름을 맞이하여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미션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의 음료를 구매하면 스타벅스 서머체어 또는 서머 레디백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다.

스타벅스 굿즈 마니아들이 탄생할 만큼 인기가 많아 올해도 사은품을 받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며 이 가방은 중고시장에서 개당 7만원에서 13만원에 팔리고 있다. 그러다 보니 스타벅스 여의도점에서는 사은품 가방을 받기 위해 음료 300잔을 시킨 뒤 그대로 두고 가는 일도 발생했다. 

JTBC에 따르면, 행사가 시작된 첫날인 21일 스타벅스 여의도점에서는 한 손님이 음료 300잔을 시키고 가방 17개만 챙긴 뒤 음료를 모두 그대로 버리고 가는 일이 벌어졌다. ‘공짜로 가져가라’는 문구가 붙어져 있긴 하나 거의 가져가지 않았고 커피 300잔 모두 버려졌다. 코로나19 시대에 남이 두고 간 커피를 마시는 게 꺼림칙했을 법도 하다.

차라리 커피를 기부했다면 어땠을까. 이번 일을 두고 웃돈을 얹어 되팔기 위한 사재기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사은품을 되팔기 위한 구매가 또 하나의 낭비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