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5일 17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3월 05일 17시 59분 KST

신세계 야구단의 새 이름이 정해졌다. '일렉트로스' 아닌 'SSG 랜더스'다(공식)

용진이형은 진심이다.

뉴스1
정용진 부회장 

에스케이(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 야구단의 새 이름이 정해졌다. 쓱(SSG) 랜더스(Landers)다. 신세계를 의미하는 영문 이니셜이자 그룹 온라인 통합 브랜드인 ‘SSG’에 ‘상륙자들’이란 뜻의 ‘랜더스’를 합쳐서 만들었다.    

신세계그룹은 5일 보도자료를 내 “야구단의 새 구단명을 SSG 랜더스로 정했다”고 밝히며 “연고지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한국에 첫발을 내디딜 때 처음 마주하는 관문 도시이며, 한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 도시다.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의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은 팀명”이라고 소개했다.

신세계가 야구단을 인수하고 난 뒤 구단명으로 ‘일렉트로스’가 유력하다는 얘기가 돌았으나 정용진 부회장의 최종 선택은 연고지 인천과 연계된 이름이었다. 정 부회장은 최근 에스엔에스(SNS) 클럽하우스에서 “인천하면 떠오르는 공항과 관련이 있는 이름으로 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미 신세계그룹은 지난달 말 도메인 ‘ssglanders.com’을 등록하고 ‘LANDERS’에 대한 상표권을 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쓱 랜더스는 로고, 앰블럼, 유니폼 등 제작을 마친 뒤 빠른 시일 내 공개할 예정이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