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4일 21시 50분 KST

"전화번호 나간 건 어떻게 할 수가 없고…." 애꿎은 피해자 발생시킨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제작사의 대응은 어이가 없어 실소만 나온다

100만원 줄 테니 그냥 번호 바꿔...?

넷플릭스 / SBS
피해자 김길영씨(좌) / 피해자의 전화번호가 등장한 오징어 게임 속 장면(우)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일반인의 휴대전화 번호를 등장시켜 논란이 된 가운데, ‘오징어 게임’ 제작사의 대응이 논란을 키우고 있다.

한국 작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인기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한 장면에서는 명함에 한 전화번호가 등장하는데, 알고 보니 이는 경북 성주에서 사업을 하는 김길영씨의 전화번호였다.

SBS
드라마에 몰입해 어처구니없는 부탁 문자를 보내는 사람들 

인기 드라마에 나오는 전화번호라 호기심에 전화를 걸어보거나 ‘오징어 게임’에 지나치게 몰입해 어처구니없는 부탁을 하는 이들까지. 20년 가까이 이 번호를 사용하고 있는 김길영씨는 시도 때도 없이 수천통의 전화가 걸려와 일상이 불가능할 정도다.

SBS
제작사 관계자의 인터뷰 
SBS
주문 전화는 계속 받아야 하는 상황

제작사는 ‘실수‘였다며 피해자에게 100만원 가량의 보상금을 제시하고 있는 상황. 관련해, ‘오징어 게임’ 제작사 관계자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나간 건 어떻게 할 수가 없다. 의도치 않게 한 부분이라 솔직히 (피해자가) 번호를 바꾸는 방법 밖에는 없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피해자가 사용하고 있던 번호는 개인용이 아닌 영업용으로 피해자가 이 전화번호를 포기할 경우 막대한 피해를 감수해야 해, 피해자 측은 제작사의 대응에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