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1일 13시 42분 KST

드디어 스포티파이에서 아이유와 임영웅 음원을 들을 수 있다.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음원 대전에서 끝내 패배했다(공식)

스포티파이는 론칭 이후 한동안 국내 주요 음원을 서비스하지 못했다.

뉴스1, Getty
가수 아이유, 임영웅,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

지난달 국내 첫 서비스를 시작한 온라인 음원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가 카카오 엔터테인먼트(구 카카오M, 카카오 엔터)와의 기싸움에서 끝내 승리했다. 이제 국내외 스포티파이 이용자들은 카카오 엔터가 보유한 음원들을 들을 수 있다.

스포티파이와 카카오 엔터는 11일 ”글로벌 라이센싱 재계약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며 ”카카오 엔터의 콘텐츠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스포티파이에서 제공된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상으로 12일부터 카카오 엔터의 K-POP 음원들이 스포티파이에 서비스된다.

최근 몇 년 사이 글로벌 최대 음원 스트리밍 업체인 스포티파이의 한국 상륙 소식이 전해졌으나 국내 음원 유통사 등과의 저작권 협의가 매번 발목을 잡았다. 올 2월 론칭 때부터 카카오 엔터가 보유한 음원은 스포티파이에서 들을 수 없었다. 카카오 엔터는 국내 유통 음원의 약 37%를 보유하고 있는 터라 스포티파이 입장에서는 ‘반쪽 짜리 상륙’과도 같은 상황이었다.

이에 스포티파이는 마침 만료된 카카오 엔터 음원 글로벌 서비스를 종료하겠다는 초강수를 뒀고, 카카오 엔터는 ”국내 계약과 글로벌 계약은 다르다”며 반발했지만 텃세의 대가는 혹독했다.

결국 스포티파이 글로벌 서비스에서 음원이 빠진 지 11일 만에 스포티파이의 승리로 ‘음원 대전’은 막을 내렸다. 

이번 재계약에 대해 스포티파이 측은 ”카카오 엔터 아티스트의 음악을 전 세계의 팬 그리고 170개 국가 3억4500만명 이상의 스포티파이 청취자에게 다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한국의 청취자에게도 해당 음원과 함께 7000만곡 이상의 트랙 및 40억 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카카오 엔터는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들은 물론 이번 스포티파이와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전세계 음악팬들이 우리의 아티스트를 만나고, K팝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카카오 엔터 창작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대한민국 음악산업의 성장과 안정적인 창작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