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7일 10시 36분 KST

고 최숙현 선수 폭언·폭행 혐의 받는 감독과 선수가 영구 제명됐다

대한철인3종협회가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난 지 10일 만에 가해자 징계를 결정했다.

뉴스1
대한철인3종협회가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고 최숙현 선수 폭언·혹행 혐의를 받는 가해자들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2020.7.6

대한철인3종협회가 고 최숙현 선수를 상습적으로 폭언·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감독과 선수를 영구 제명했다. 협회 차원의 징계로는 최고 수준이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를 열고 최숙현 선수 폭언·폭행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철인3종팀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김도환 선수를 불러 소명 기회를 줬다. 그리고 7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스포츠공정위는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를 영구 제명하고, 김도환 선수에게는 자격정지 10년 처분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뉴스1
경주시청 철인3종팀 김규봉 감독(횐쪽부터)과 장윤정 선수, 김도환 선수가 5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2020.7.6

세 사람 모두 스포츠공정위에 참석해 혐의를 모두 부인했지만, 최숙현 선수를 비롯한 피해자들의 일관된 진술이 받아들여진 결과다.

안영주 스포츠공정위원장은 ”피해자들의 진술이 일치한 부분이 상당히 많았고 그 다음에 의도적으로 피해 사실을 만들어내거나 하는 것으로 보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영구 제명이 결정된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는 최숙현 선수 동료들이 지목한 주요 가해자다. 

그러나 철인3종협회는 또 다른 가혹행위 가해자인 팀닥터 안모씨에 대해선 징계를 결정하지 못 했다. 무자격자로 알려진 안모씨가 대한체육회나 협회 소속이 아니기 때문이다. 대신 안모씨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하기로 했다.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난 지 10일 만에 최 선수가 지목했던 가해자들에 대한 협회 차원의 징계가 결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