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9일 17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09일 17시 46분 KST

상한 고기를 소주로 빨아 판매한 송추가마골이 "사죄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소주로 세척해 판매해 논란이 됐다.

폐기해야 할 고기를 소주로 세척해 판매해 논란이 된 유명 갈비 체인점이 공식 사과문을 냈다. 앞서 해당 체인점 직원이 비위생적인 주방 상황을 언론에 제보하면서 논란이 됐다.

논란이 이어지자, 갈비 체인점 ‘송추가마골’은 9일 대표 명의로 된 장문의 사과문을 홈페이지로 공개했다.

송추가마골 김재민 대표는 ”지점 식재관리 문제로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죄드린다”면서 ”특정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JTBC
폐기할 고기를 소주로 씻어 손님상에 올린 갈비 체인점

 

이에 대한 후속조치도 언급했다. 김 대표는 ”본사는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 조치 뿐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실시, 외부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직원교육과 함께 최상의 식재관리에 필요한 설비 증설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저희 송추가마골은 지난 40년의 신뢰와 믿음에 안주하지 않고 다시 시작하는 송추가마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다시 한 번 고객님과 직원분들께 깊은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송추가마골 김재민 대표 사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