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22일 13시 26분 KST

남성 정자 특이 단백질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정자 머리와 꼬리를 이어준다.

한국연구재단
정상 정자와 SPATC1L이 결여된 비정상 정자의 비교.

국내 연구진이 정자의 머리와 꼬리를 이어주는 단백질을 발견해 남성 불임의 원인을 이해하고 진단하는 데 청신호가 들어왔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광주과학기술원 조정희 교수와 김지혜 대학원생 연구팀이 정자의 형성 과정에서 머리와 꼬리를 이어주고, 안정화시키는 정자 특이 단백질을 규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정자는 꼬리의 움직임을 이용해 이동할 수 있다. 정자 꼬리의 형성을 비롯해 오로지 생식세포에서만 볼 수 있는 고유한 발생 과정에는 정자 특이 단백질이 관여한다.

정자 특이 단백질 관련 연구는 아직 미흡한 단계지만 남성 생식 현상, 정자 기능 및 수정 능력을 이해하고 판단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이에 연구팀은 정자 특이 단백질인 SPATC1L(에스피에이티시원엘)이 정자의 형성에 미치는 역할을 규명했다.

이 단백질은 생쥐 정자의 머리와 꼬리를 잇는 연결 부위에 존재하며, 다른 단백질을 조절해 연결 부위의 골격 구조를 유지한다.

실험 결과 이들이 결여된 생쥐는 모든 정자의 머리와 꼬리가 분리돼 수정 능력을 잃고 불임이 원인이 된다.

조정희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정자의 목 부분에만 존재하는 특이 단백질이 정자의 형성 과정에서 머리와 꼬리를 이어주는 원리를 밝혔다”며 ”남성 불임의 원인을 이해하고 진단하는 데 일조할 것이며, 피임제 개발에도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성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엠보 리포트(EMBO Reports)’ 지난 19일자 논문으로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