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27일 16시 39분 KST

영화 '승리호' 개봉이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됐다 (공식)

"하루빨리 사태가 호전되길 바랍니다"

영화사비단길

김태리, 송중기 주연 SF로 화제를 모은 영화 ‘승리호’가 코로나19 여파로 개봉을 연기한다.

‘승리호’의 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는 27일 “9월 23일로 예정되어 있던 승리호의 개봉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추후 개봉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영화사비단길

2092년을 배경으로 한 SF 범죄물인 ‘승리호’는 김태리, 송중기, 진선규, 유해진 등 스타들이 출연하는 국내 대작으로 영화팬들의 기대를 모아 왔다. 지난 여름에서 오는 추석 시즌으로 이미 개봉이 한 차례 연기된 바 있으나,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사태로 다시 한 번 개봉 일정이 연기됐다.

아래는 제작진 입장 전문.

“9월 23일로 예정되어 있던 영화 ‘승리호‘의 개봉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로 인해 잠정 연기됩니다. 추후 개봉 일정은 상황을 지켜보며 결정되는대로 안내 드리겠습니다. ‘승리호’의 개봉을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에게 너른 양해를 부탁드리며 하루빨리 사태가 호전되길 바랍니다.”

 

박수진 에디터: sujean.par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