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23일 10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24일 15시 10분 KST

대중목욕탕에서 목욕하던 손님 두 명이 사망했다

탕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대중목욕탕에서 목욕하던 손님 2명이 갑자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스1

YTN에 따르면 23일 새벽 경남 의령군 의령읍의 한 목욕탕에서 73세 A씨와 68세 B씨가 탕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두 사람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이들이 감전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겨레에 의하면 경찰은 사고 전날 탕 안에 물거품 발생 장치를 작동하는 전기모터가 수리된 것을 확인했으며, 이들이 감전돼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한국전기안전공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고 현장에 대한 합동 감식을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