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30일 08시 09분 KST

"휘뚜루마뚜루 들기 좋다" 가수 소유는 샤넬보다는 에코백을 자주 든다고 밝혔다

소유는 평소 명품 욕심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유튜브 '소유기'/게티이미지
가수 소유.

가수 소유는 수많은 명품 가방을 소유했지만 에코백을 자주 든다.

지난 29일 소유가 운영하는 유튜브 ‘소유기’는 여름철 스타일링을 소개했다. 소유는 옷방 속 자신의 찐 아이템들을 공개하며 단점을 보완하는 각종 꿀팁을 전했다. 다음은 가방. 소유는 ”여러분들이 봐도 저 가방이 되게 많다”라며 가방이 진열된 장 앞으로 이동했다. 진열장 가장 위쪽 일렬횡대로 줄선 가방들은 한눈에 봐도 명품 브랜드였다.

유튜브 '소유기'
소유가 가장 자주 든다는 가방 3종.
유튜브 '소유기'
소유의 에코백들.

먼저 소유는 실제로 메는 가방 3종을 보여줬는데, 카메라에 잡히지 않았던 진열장 아래 에코백들이었다. 패턴이 있는 에코백 두 개와 팬과 커플템이라는 네이비색 에코백이었다. 물건이 하나씩 들어있을 정도로 소유가 실제로 자주 매는 가방들이었다. 소유는 에코백존(zone)을 따로 둘 정도로 에코백 사랑이 대단했는데 ”휘뚜루마뚜루 들기 좋다”라며 에코백을 예찬했다. 1만원대 가방도 있었다.

유튜브 '소유기'
소유와 샤넬.

소유는 명품백을 들지 않는 이유에 대해 ”가방이 진짜로 무거워요. 명품백들은 다 무겁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유는 ”저도 뭐 샤넬 있어요 여러분”이라고 웃어보였다.

소유는 명품 대신 건물을 사모으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최근에는 서울 연남동 꼬마빌딩 되팔아 16억원의 시세차익을 봤다는 소식이 알려져 재테크 고수라는 사실이 주목받았다.

소유는 tvN ‘인생술집’에서 ”명품을 즐기지 않는다”라면서 명품이나 옷 등에 소비하는 일은 거의 없고, ”물건이 주는 행복은 오래가지 않는다”라며 수입이 일정치 않은 직업의 특성상 물건에 관한 소유욕을 버리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