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19일 08시 07분 KST

소유가 '성형 의혹' 제기한 네티즌에 "주사 공포증 있어 보톡스도 못 한다"며 직접 인증에 나섰다

"코? 앞트임? 다 화장이다."

소유 인스타그램
소유 인스타 라이브 화면 캡처

씨스타 출신 가수 소유가 성형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에 ”주사 공포증 있어 그런 거 못 한다”며 직접 인증에 나섰다.

지난 18일 소유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화장기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등장, 팬들과 진심어린 소통에 나섰다. 

이날 소유는 ”티 안나게 시술한 것 같다”는 댓글을 보고 ”성형을 했네 안 했네 말이 많다, 어디를 한 것 같은지 얘기해달라”며 발끈했다.

이어 소유는 ”성형한 곳 없다”면서 ”콧대? 다 쉐딩이다. 앞트임도 다 화장이다”라며 돼지코를 하거나 눈을 까뒤집으며 자신을 둘러싼 성형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소유 인스타그램
소유 인스타 라이브 화면 캡처

 

소유는 ”내가 이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며 ”시술 아니고 살을 많이 뺐다. (V라인) 턱은 살이 빠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사 공포증으로 보톡스 그런 거 못 한다. 주사기와 쥐, 귀신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세 가지”라고 밝혀 이날 불거진 성형 논란을 종식했다.

이 과정에서 한 팬은 소유에게 ”누나에겐 벽이 있는 것 같다, 완벽”이라는 멘트로 소유를 웃게 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