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12일 18시 58분 KST

신종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한 정부 지원단이 출범한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범정부 지원체계를 만들라고 지시한 바 있다.

뉴스1/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연구시설을 방문, 이홍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선임연구원에게 약물 개발에 필요한 다양한 화합물질과 처리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조기에 성공하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범정부지원단을 구성하고 이번주부터 가동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범정부지원단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중심으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 장·차관급으로 구성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범정부지원단 구성은 지난 9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 및 병원 합동회의’에서 산·학·연·병뿐 아니라 정부까지 참여해 상시적인 협의틀과 범정부지원치계를 만들라는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속도감 있게 추진됐다는 것이 윤 부대변인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행정 지원도 아끼지 마시고, 돈도 아끼지 마시라”면서 ”과기부나 복지부만의 힘으로 부족하면 기획재정부를 끌어들여서라도, 이 부분만큼은 끝을 보라”고도 했다.

ED JONES via Getty Images
사진은 코로나19 진단검사키트를 생산하는 국내 업체 '에스디바이오센서' 청주 공장의 모습. 2020년 3월27일.

 

민관 합동 범정부지원단은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체계를 마련해 규제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발굴해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 내부에도 김연명 사회수석을 중심으로 관계비서관실이 참여하는 회의체를 별도로 구성해 매주 진행 상황 점검할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 당시 민관이 합심해 현장을 밀착 지원해 조기에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에 성공한 전례가 있다”라며 ”이 같은 사례를 더욱 발전시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조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신속·과감하고 통 크게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특히 R&D 지원금을 위해 기획재정부도 지원단에 참여한다”며 ”첫 회의가 조기에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