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4월 13일 17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13일 17시 23분 KST

한국이 트럼프의 요청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키트 60만개를 미국에 수출한다

미국은 여전히 코로나19 검사키트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REUTERS/Kim Kyung-Hoon
의료진이 대구 영남대병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년 3월3일.

한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60만개의 코로나19 진단검사키트를 미국에 수출한다고 로이터가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월25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키트 수출을 요청했다. 미국 연방비상관리국(FEMA)이 보낸 화물수송기는 검사키트를 싣고 한국 시간으로 14일 밤에 미국을 향해 이륙할 예정이라고 익명의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로이터는 이번에 미국으로 수출되는 한국산 코로나19 진단검사키트가 3월말 미국 식품의약국(FDA) 사전 승인을 받은 한국 업체 세 곳 중 두 곳으로부터 조달된다고 전했다.

이와는 별도로 15만개 분량의 검사키트도 조만간 추가로 수출될 예정이라고 정부 관계자는 말했다. 

로이터는 한국 업체들이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일부 지방 정부에 검사키트를 수출한 적은 있지만, 연방정부 차원에서 대규모 수출이 이뤄지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REUTERS/Brian Snyder
미국 의료진들이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에서 채취한 검체를 옮기고 있다. 메드포드, 매사추세츠주. 2020년 4월4일.

 

미국은 코로나19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지 2개월이 넘게 흐른 지금까지도 충분한 분량의 검사키트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초기에는 단독으로 검사키트 개발에 나섰던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검사키트에 결함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보급에 큰 차질이 빚어졌다.

뒤늦게 민간 업체들도 검사키트를 생산할 수 있도록 했지만 여전히 공급에 비해 수요가 부족한 상황이다.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보건 전문가들은 증상 발현 여부와 무관하게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에 대해 폭넓은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다고 지적한다.

이처럼 공격적으로 검사를 실시해야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이들을 신속하게 격리함으로써 추가 확산 위험을 차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바이러스의 확산 규모나 추세를 정확하게 파악해 그에 맞춰 방역 대책을 수립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이 모든 게 가능하려면 충분한 분량의 진단검사키트가 확보되어야 한다. 미국은 여전히 증상이 있는 사람들조차 검사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은 정부가 신속하게 업체들을 소집해 검사키트 개발을 독려한 덕분에 충분한 분량의 검사키트를 확보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추적하고, 검사하고, (격리)치료한다’는 방역 원칙에 따라 모범적으로 대응한 국가 중 하나로 꼽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