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4일 11시 57분 KST

북한 김여정 담화에 정부가 "현 상황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와 국방부가 북한의 담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자료사진

정부는 1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련해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와 국방부는 이날 이렇게 입장을 밝히며 ”남과 북은 남북간 모든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대북 전단(삐라)을 문제 삼아 남북 연락사무소 폐지,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언급한 후 전날(13일)에도 담화를 통해 연락사무소 폐지와 군사 행동을 예고했다.

특히 국방부는 김 제1부부장이 담화에서 군사 행동을 예고한 데 대해 ”한반도 평화정착 및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9·19 군사합의는 반드시 준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 중”이라며 ”우리 군은 모든 상황에 대비해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통일부와 국방부의 입장 발표는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 직후 이뤄졌다.

NSC는 이날 새벽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김 제1부부장의 담화를 비롯해 최근 북한의 움직임과 관련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 실장을 포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제1차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 박한기 합참의장 등이 참석했다.

김 제1부부장은 전날(13일) 오후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다. 다음 번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라며 군사행동을 예고했다.

그는 ”나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와 당과 국가로부터 부여받은 나의 권한을 행사하여 대적 사업 연관 부서들에 다음 단계 행동을 결행할 것을 지시하였다”라며 발표한 담화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지가 담겼음을 강조했다.

지난 11일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회 정례회의에서 북한이 반발하고 있는 대북 전단(삐라) 살포와 관련한 내용을 논의한 후, 일부 민간단체의 삐라 살포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전날 김 제1부부장이 군사 행동을 예고하는 내용의 담화를 또 다시 발표하면서, 청와대는 이날 새벽 NSC 긴급 상임위 회의를 개최하고 추가 대응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 결과에 따라 NSC 차원에서의 입장이 나올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