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8월 22일 11시 33분 KST

태풍 '솔릭'이 24일 새벽 수도권을 강타할 전망이다

북상 속도가 다소 늦춰졌다.

기상청
22일 오전 10시 현재 제19호 태풍 ‘솔릭’(왼쪽)과 제20호 태풍 ‘시마론’ 위성 사진.

제19호 태풍 ‘솔릭’의 북상 속도가 다소 늦춰져 안면도 상륙 시점이 23일 밤 11시께로 전망된다. 태풍의 강도와 진로가 2010년 강화군 남단으로 상륙해 수도권을 강타한 ‘곤파스’와 유사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22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 초속 43m의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해 서귀포 남남동쪽 약 3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 속도로 느리게 서북서진하고 있다. 속도가 느려지면서 23일 늦은 밤에 충남 서해안으로 진입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이 운영하는 태풍 상세정보 상으로는 태풍 솔릭은 23일 밤 11시께 태안반도 안면도를 관통해 육지로 상륙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태풍 ‘솔릭’이 서울에 근접하는 24일 새벽 3시께 예상되는 최대풍속, 강풍 반경과 이동속도. 

태풍 솔릭은 22일 오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뒤 23일 오전 9시께는 목포 남서쪽 약 140㎞ 부근 해상, 23일 오후 9시께 서산 남남서쪽 약 8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까지 태풍 솔릭은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 35m의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세력을 유지하며 시속 23㎞ 속도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솔릭은 속도가 느려져 애초 흑산도 인근을 23일 낮 12시께 지날 것으로 예측됐으나 현재는 오후 2시께로 조정됐다. 안면도 쪽으로 상륙한 솔릭은 24일 오전 1시께는 당진, 오전 3시 수원, 오전 4시 서울 남쪽 20㎞ 지점, 오전 6시 가평, 오전 7시 홍천을 거쳐 오전 10시께면 고성에서 북쪽으로 40㎞ 지점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
기상청이 22일 오전 10시 현재 예측한 태풍 ‘솔릭’의 예상 이동경로.

태풍 솔릭이 서울 인근을 지나는 24일 오전 3시께 태풍은 최대풍속이 초속 27m, 강풍반경 310㎞로 강도 ‘중’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는 2010년 강풍 피해로 17명의 인명과 1673억원의 재산 피해를 낸 ‘곤파스’와 유사한 강도다.

유희동 기상청 예보국장은 “태풍 솔릭은 곤파스보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시간이 길어 영향력은 곤파스보다 조금이라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의 세력이 강할 경우 어느 곳으로 상륙하는지보다 영향 반경이 얼마나 큰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태풍 영향으로 22일부터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차차 흐려져 제주도는 오전부터, 남해안은 밤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22일부터 24일까지 전남과 제주, 경남서부 100~250㎜(많은 곳 전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 400㎜ 이상), 서울·경기, 강원, 충남, 전북 50~100㎜(많은 곳 150㎜ 이상), 경남동부, 경북, 충북, 울릉도·독도 30~80㎜이다.

JWTC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가 22일 오전 6시 현재 예측한 태풍 ‘솔릭’의 예상 이동경로. 

한편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도 태풍 솔릭의 예상 이동경로를 한국 기상청과 유사하게 예측하고 있다. 다만 미국은 태풍이 상륙한 뒤 서울 기준으로 북쪽으로 지나는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 반면 한국 기상청은 서울보다 남쪽으로 지나는 경로를 제시하고 있다. 유희동 국장도 “새로운 정보를 분석하는 결과에 따라 조금씩 태풍의 진행방향이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태풍의 진로가 경기만 진입으로 수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