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8일 16시 11분 KST

박수홍 측이 '93년생 여자친구가 갈등의 단초'라는 친형 주장에 매우 쿨하게 대응했다

도대체 무엇이 문제란 말인가?

 

 

뉴스1
방송인 박수홍

방송인 박수홍과 친형 부부의 갈등이 법정으로 간 가운데 박수홍 측이 친형의 주장들을 재차 반박했다.

박수홍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8일 중앙일보에 친형 측이 법적대응을 예고하며 꺼낸 ‘박수홍의 1993년생 여자친구’ 문제를 언급했다.

노 변호사는 ”본질은 횡령”이라며 “93년생 여자친구가 있다는 게 이 사안과 무슨 상관이 있나”라고 했다.

앞서 박수홍 친형 측은 4일 스타뉴스에 ”형과 박수홍의 갈등은 회계 문제나 횡령 문제가 아닌 지난해 초 박수홍의 여자친구 소개 문제에서 비롯됐다”며 ”여자친구는 현재 박수홍이 거주 중인 아파트의 명의자로, 1993년생”이라고 하며 횡령 논란과 관계 없는 가정사를 꺼내 들었다.

같은 날 유튜브 김용호 연예부장의 김용호도 “박수홍 1993년생 여자친구가 이 작전을 짰다”라며 ”스토리텔링을 정말 잘해서 대중을 완전히 선동했다”라고 주장했다.

박수홍 재산 가운데 어머니의 지분이 여자친구 명의로 변경됐다는 친형 측 말에 대해서는 ”굳이 대응할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 사생활에 관한 문제”라며 ”개인 재산을 개인이 처분하는 것은 자유재량”이라고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추후 여자친구와 관련된 명예훼손 등의 대응을 고려하고 있는가”라는 중앙일보 질문에 ”악의적인 비방의 경우에는 명예훼손으로 대응할 생각”이라면서도 ”그러나 생각해보자. 93년생 여자친구가 있다는 게 악의적 비방인가. 혹은 개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인가.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과 ‘그 여성분이 박씨에 비해 어리다’는 사실이다”라고 답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