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11일 12시 00분 KST

손나은 소속사가 '악플러 선처하기로 했다'며 밝힌 입장 (전문)

인신공격,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로 6월 고소했다

뉴스1
에이핑크 손나은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 측이 진행 중이던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며 입장을 밝혔다.

손나은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월 한 악플러를 고소했을 당시부터 현재 고소 취하에 이르기까지의 경위를 설명하는 글을 11일 공개했다. 피의자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으며, 피의자 가족의 사과로 선처를 결정했다는 내용이다.

아래는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지난 6월 21일 소속 아티스트 에이핑크 손나은 관련 인신공격, 성적 희롱, 허위사실 유포 등 악성 게시물을 온라인 상에 지속적으로 올린 자를 법무법인 우리를 통해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정보통신망법 위반 및 협박죄 등으로 고소하였습니다.

그 동안 소속사와 아티스트의 고통이 극심하였던 만큼, 법무팀 및 법무법인 우리와 강력한 수사를 요청하였고 수사기관과의 공조 끝에 피의자의 신원을 파악하게 됐습니다.

신원 파악 결과, 피의자는 서울 소재 국내 최고 명문 S대학 법학과 출신으로 오랜기간 사법시험을 준비하다 정신질환을 앓게 되었고, 현재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의자의 안타까운 사정과 피의자 가족의 진심어린 사과를 전해들은 손나은은 이번에 한하여 피의자를 어떠한 대가도 없이 너그럽게 용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당사는 이번 손나은의 사례 이외에도 에이핑크 멤버들, 모든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여타 온라인 상의 악성 게시글을 게재하는 자들에 대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지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