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01일 10시 58분 KST

손흥민이 아시안게임 차출 앞두고 토트넘 동료들에게 한 말

아시안게임 출전 기간 토트넘의 3경기를 뛸 수 없다.

Victor Decolongon via Getty Images

손흥민(토트넘)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차출을 앞두고 토트넘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31일(현지시각) ‘더선’ 등 영국 매체들에 따르면, 손흥민은 ”토트넘은 나의 소속팀이다. 팀을 떠나 있어야 하는 게 동료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하지만 나의 조국을 위해서 뛰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도 솔직히 미안한 마음을 느낀다”고 거듭 미안함을 전했다.

손흥민은 오는 11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참가한다. 이어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오는 13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에 합류한다. 아시안게임 참가 기간 동안 그는 풀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왓포드와의 경기를 뛸 수 없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이 우승하면 손흥민은 병역혜택을 받게 된다. 이 때문에 영국 언론들도 최근 토트넘과 2023년까지 재계약한 손흥민의 아시안게임 성적에 관심을 표시하고 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에 대해 손흥민은 ”병역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하고 싶다. 아직 금메달을 딴 것도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는 중요한 것을 획득하기 위해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것이며, 조국을 위해 우승 트로피를 안는 것은 언제나 좋은 일이다. 결코 아시안게임 참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우승에 대한 강한 집념을 드러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