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10월 16일 16시 57분 KST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한국당과의 보수통합론에 대해 "통합은 없다. 갈 사람은 가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당내 동요를 사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스1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연일 바른미래당과의 보수 통합론에 불을 지피고 있다. 이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한국당은 적폐청산 대상”, ”웃기는 이야기”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은 통합을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은 자기들 이야기부터 하지 왜 자꾸 다른 사람 이야기를 하나”라며 한국당이 쇄신책은 내놓지도 못한 채 통합만 들먹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부쇄신을 이야기하며 당을 어떻게 바꾸겠다는 방침 하나 나오는 게 있느냐.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보수 정당이 모이자는 것이 수구정당이 모이자는 건가. 박근혜가 만들고, 박근혜를 탄핵시킨 그런 정당과 어떻게 통합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손 대표는 당내 동요 가능성에도 차단막을 쳤다. 그는 “우리 당에서 (한국당으로) 꼭 가야 할 사람 있으면 가라”고 선언했다. 이어 “개혁보수를 할 사람은 많다. 우리가 중심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 정당으로서, 정치를 바꿔나갈 중심적 정당”이라며 한국당이 아니라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된 정계 개편을 하겠다는 뜻도 분명히했다. ”다음 총선에서 1당은 못 된다고 해도 2당이 돼서 다당제로 정치 구조를 바꾼 뒤 합의제 민주주의로 갈 것이다. 그것을 위해 선거제도 개혁에 나서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반면 한국당 지도부는 이날도 보수통합론을 거론했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여권·내각의 국정수행능력이 상당히 떨어진 상황에서 야권이 제각기 분열되는 것이 옳은가”라며 통합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원책 변호사가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도 이날 별도의 입장문을 내고 “새로운 보수주의·자유주의자에게 문호를 열어야 한다”며 이번 조강특위 활동을 보수통합의 조직적 기반을 만드는 계기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