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8월 08일 14시 35분 KST

손학규가 당대표 출마 선언한 날, 아직 '손학규 징크스'는 벌어지지 않고 있다

선거제도 개혁 등을 공약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이 8일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손 상임고문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다”며 “선거제도를 비롯한 잘못된 정치제도를 바꾸는 게 손학규의 마지막 소명”이라고 밝혔다.

손 상임고문은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와서 무얼하려고 하느냐, 무슨 욕심이냐’는 만류와 비아냥과 비난을 무릅쓰고 나왔다”며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그는 “다음 총선에 우리 당에서 국회의원 한 사람이나 나올 수 있을지, 과연 바른미래당이 존속이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태산이다”라며 “이러한 무기력증과 패배주의의 구렁에서 탈출하기 위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 내부 공약으로 통합과 인재영입을 제시했다. 그는 “우선 통합해야 한다. 바른미래당의 통합정신을 살리고 그 뿌리를 내려 앞으로 전개될 정치개혁과 정계개편의 중심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또 “새로운 세대가 당을 이끌도록 준비하겠다”며 “인재영입은 그 시작이다. 당이 처절하게 반성하면서 특권과 기득권을 포기하고 새로운 세상을 위한 마당을 닦아놓을 때 여기가 미래 한국을 요리할 차세대 리더들이 뛰놀 장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그는 “우리의 미래를 가로막는 것은 바로 승자독식의 정치제도,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적 정치대결, 제왕적 대통령제”라며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정치 새판 짜기에 나서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청와대의 협치내각 구성 제안을 거론하며 “국가 정책의 중요한 과제에 대해서 야당과 타협을 하고 제도적으로 합의를 한 후에야 장관자리 교섭이 가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득표수만큼 의석수를 나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필요하다”고 구상을 밝혔다.

한편, 그동안 손 상임고문이 중대 결심 발표나 이벤트 진행에 나설 때마다 더 큰 현안이 터져 이슈가 묻혀버리는 ‘손학규 법칙’ 또는 징크스가 자주 화제가 됐지만, 이번 출마 선언에 잇는 특대형 쟁점은 오후 2시30분 현재까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