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25일 14시 42분 KST

손학규의 2박3일 롤러코스터가 끝나고, 바른미래당도 송파을 후보를 냈다

하루 만에 다시 뜻을 바꿨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3일 불출마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가 24일 하루 만에 돌연 출마하겠다고 말을 바꾼 지 다시 하루 만에 이를 또 번복한 것이다. 거센 당 안팎의 반발과 출마하더라도 당선이 불투명한 선거 판세 등을 고려한 선택으로 풀이된다.  

한겨레에 따르면,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저는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할 생각을 접는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여러분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당을 살리기 위해 제가 죽는다는 심정으로 송파을 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으나 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의 위치로 치닫고 있어 생각을 접는다”고 잇단 번복 경위를 밝혔다.

손 위원장은 “잠시나마 염려를 끼쳐드린 유승민 대표와 박종진 예비후보에게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송파을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위원장은 23일 언론에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가 24일 유승민 공동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출마하겠다고 돌연 말을 뒤집은 바 있다. 이날 다시 하루 만에 상황을 원점으로 돌리며 롤러코스터를 탔다. 

이날 손 위원장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당 최고위원회에서는 경선 1위로 올라온 박종진 예비후보의 송파을 공천을 의결했다. 유 공동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 논의 도중 손 위원장이 박주선 대표에게 전화해서 그렇게(불출마 결정) 통보를 했다”며 ”며칠간의 당 혼란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손 위원장이 내홍을 끝내는 데 결과적으로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