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9일 20시 23분 KST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해야'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군 내 성범죄 원인이 여성들에게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앞서 논란이 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송 장관은 9일 오후 육군회관 기자실을 찾아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앞서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 참석해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라고 발언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를 할 때라든지 굉장히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키더라”라며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더 많다는 것을 깨닫게 해줘야 된다고 한다”라고도 덧붙였다. 

해당 발언이 논란에 휩싸이자 송 장관은 의도와 다른 발언이었다며 해명에 나섰다.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큰딸 하나를 잃고 딸 하나를 키우는 아내가 노심초사하면서 교육했던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송 장관은 이어 자신은 ”취임 이후 군내 여성 인력을 우대하고 보다 많은 기회를 주려고 노력했다”며 특히 성평등 문제 개선과 (군내) 여성 비중을 늘리는 것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송 장관은 지난해 말에도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졸다”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송 장관은 ”장병 식당에 예정보다 늦게 도착해 미안한 마음에서 발언한 것이며, 부적절한 표현이 있었던 점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