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2월 27일 07시 59분 KST

"지효씨는 모든 걸 변화하고 싶은 단계" 배우 송지효의 사주풀이에 '숏컷'이 있었다(런닝맨)

2022년부터 운이 치고 들어온다는 송지효.

SBS
역술인이 본 송지효의 사주 풀이. 

배우 송지효가 장안의 화제가 됐던 ‘숏컷’ 이유를 직접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역술인에게 사주풀이를 봤다. 가장 먼저 역술인을 마주한 송지효는 ”한 여름에 피어있는 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어 역술인은 송지효에게 ”꽃이 너무 예쁘다. 그런데 옆에 칼이 많다. 이 칼이 나무를 계속 찔러서, 지효씨 성격이 예민해진다. 자책도 많이 하는 편이라 지금 자존감이 많이 내려가 있다. 2020년과 2021년에는 나무가 거의 부러졌다. 운이 굉장히 안 좋은 시기였다. 그래서 지효씨는 모든 걸 변화하고 싶은 단계”라고 분석했다.

SBS
송지효. 
SBS
송지효. 
SBS
송지효. 
SBS
송지효.

아주 심각한 표정으로 역술인의 말을 공감하며 듣던 송지효는 ”그래서 저 머리도 잘랐거든요. 변화하고 싶어서요”라고 말했다. 과감히 변화를 택한 송지효의 신년 운세는? 역술인은 ”새해에는 색다르게 도전할 일도 생길 거다. 넷플릭스도 보인다. 사람들에게 박수받고 인정받으며 결실 맺을 운이다”라고 말했다.

최근 송지효는 오랫동안 고수하던 장발을 잘라버리고 짧은 머리로 변신했다. 그러나 팬들은 송지효의 스타일링 변화를 문제 삼으며 스타일리스트 교체론까지 들고 나왔다. 한 시상식에 참석했던 송지효의 코트 밑단이 뜯어졌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송지효 스타일링 논란은 더욱 확산된 바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