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29일 23시 14분 KST

“몸이 좋지 않아 검진을 진행한 결과…”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시설로 이동했다.

뉴스1
송가인.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9일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송가인은 지난 28일 몸이 좋지 않아 병원을 찾아 검진을 진행한 결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29일 오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시설로 이동,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송가인은 9월에 첫 방영하는 JTBC 새 예능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