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07일 23시 35분 KST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자리가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직자들에 욕설을 하고 발길질을 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다.

뉴스1
송언석 의원(김종인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이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당직자들에게 발길질을 했다.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들이 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인 송언석 의원이 당직자들에게 욕설과 물리적 가해를 가했다며 ”즉각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송 비서실장은 오늘부로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당직자들에 따르면 송 의원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이 차려진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자리가 미리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무처 국장 및 팀장급 당직자에게 욕설을 하고 발길질을 했다.

이들은 ”당직자 일동은 공식적인 공개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와 같은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당직자 일동은 ‘갑질’ 송 비서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했다.

이어 ”당직자 일동은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반하는 행동을 절대 묵인할 수 없다”며 ”송 비서실장은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당직자 일동의 요구에 진정성 있는 사과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직자 등에 따르면 피해를 당한 당직자는 심장이식 수술 전력이 있는 직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경선 기자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