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의 생애 첫 속옷 화보는 몸매를 강조하기보다 편안함과 건강함에 집중했다 (여러장)

역시 편하고 건강한 게 최고다.
손담비 
손담비 

시대가 변해, 이제 여성 스타들의 속옷 화보가 ‘편안함‘과 ‘건강함’에 집중하고 있다.

가수이자 배우 손담비는 유튜브 라이프&스타일 채널 모노튜브에서 발행하는 매거진을 통해 생애 최초로 진행한 언더웨어 화보를 13일 공개했다.

제주도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에서 손담비는 편안하면서도 건강한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었다. 손담비는 모델로 활약한 것을 넘어서 직접 기획에도 참여해 런칭한 언더웨어 브랜드 제품을 선보였다.

편하되 스타일리시하게

손담비는 ‘좋은 속옷‘의 기준에 대해 ”예전부터 브래지어를 살 땐 갑갑한 느낌이 싫어서 늘 품이 넉넉한 사이즈 위주로 골라왔다”며 ”속옷을 입었다는 사실을 잊을 정도로 편안하되, 라인도 예쁘게 잡아주고 디자인도 스타일리시 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공효진, 정려원 등 절친들의 반응에 관해서는 ”다들 흥미로운 눈빛으로 지켜보고 있다. ‘괜찮겠냐’ ‘잘 진행되고 있냐’ 등 의구심 섞인 반응이 섞였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아래는 화보.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손담비 

뉴스1/허프포스트코리아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