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8일 17시 20분 KST

손석희가 조주빈의 협박을 신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말했다

조주빈은 손석희 JTBC 사장에게 각종 협박을 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하고 영상을 유통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에게 각종 협박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손 사장은 JTBC를 통해 협박을 받아 금품 요구에도 응한 바 있다고 밝혔으나, 손 사장이 검경에 이를 신고하지 않은 게 납득되지 않는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손 사장이 또 한 번 입장을 밝혔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손 사장은 지난 27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기자들에게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손 사장은 조주빈이 ‘뺑소니 사건’ 등으로 갈등을 빚던 김웅씨를 언급하며 협박한 것과 관련해 ”조주빈과 김씨의 배후에 삼성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JTBC가 삼성에 불리한 보도를 해 왔기 때문에 삼성이 자신을 뒷조사했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뉴스1
손석희.

손 사장은 ”삼성 미래전략실 직원들이 ‘미투 운동’ 당시에도 나를 뒷조사했다”라며 ”조주빈은 조작한 메시지로 ‘김씨의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5일 검찰로 송치된 조주빈은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후 미디어오늘은 조주빈이 손 사장에게 사기를 치는 과정에서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그와 가족들을 위협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